헤비츠 저널

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










  • "정연 씨, 여름휴가 어디로 가?"

    "아무 데도 안 가요."



  • 매년 이맘때면 받는, 대단한 답변을 기대하는 것 같은 질문.
    다들 가니까, 나도 어딘가로 떠나야 할 것 같아서 숙제하듯 떠났던 휴가들.



    휴가를 냈다.
    티켓팅도 없고 예약도 없는 휴가를.









  • 종일 사람에, 소음에 치이다 귀가하면 온전히 나를 위한 공간에 혼자 놓인다.
    고요하다.
    오직 이 공간을 지키기 위해 출근을 하고 억지웃음을 짓는다.


    소란스러운 세상에 치이며 희미해진 나를 다시 찾을 수 있을까.
    작은 것 하나에도 싱그럽게 웃던 나를.


    여름휴가, 집에서 쉬기로 했다.
    나와 가장 닮은 공간에서 오직 나만을 위한 시간을 보내기로.










  •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은 진정한 여유와 휴식.
    유명하다는 관광명소만 들르는 여행도, 북적이는 사람들 소음에 휩싸인 피서도 아니다.















  • 다들 그렇게 한다고 해서 그게 정답인 것은 아니다.
    흘러가는 대로 끌려가지 않기로 했다.


    휴가. 오직 나를 위한, 나와 나만의 시간.
    오랫동안 비어있던 일기장을 꺼내 써 내려갔다.
    내겐 나를 위한 여유가 필요하다고.






















  • 침대에 누워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영화를 본다.
    파도 소리와 풍경 소리가 잔잔하게 들려오는 이야기들.
    조금은 내려놓아도 괜찮다고 토닥여주는 장면들.

















  • 이 시간만큼은 마음이 시키는 일만 할 것.
    지친 마음을 달래줄 수 있는 작은 행복을 찾을 것.








  •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한 휴가가 아닌 오직 나를 위한,
   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는 휴가.
    멀리 떠나지 않아도 괜찮다. 진정한 휴가는 마음의 여유일 테니까.


    내겐 쉬어가는 여유가 필요하니까.






  • 진정한 휴가를 도와줄 헤비츠의 아이템.










  • 2018 Summer, hevitz
    休家/project


    휴가 프로젝트는, '휴가休家; 집에서 쉬다'라는 콘셉트로,
    집 혹은 실내 공간에서 편안히 쉬면서 시간을 보낼 때 필요한 헤비츠의 제품들을 조명하는 프로젝트입니다.
    무더운 여름, 아늑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. 헤비츠가 함께 합니다.


    "멀리 떠나지 않아도 괜찮아, 내 맘 편히 즐기면 그게 휴가니까."












  • 休家/project.01 그해 여름, 책 (보러가기)
    休家/project.03 나를 돌보는 시간 (연재 예정)